탄소발자국, 농산품 소비 새 기준 될까
상태바
탄소발자국, 농산품 소비 새 기준 될까
  • 홍상모
  • 승인 2019.11.2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산물에 저탄소 관련 인증 마크가 도입된다(출처=픽사베이)
농산물에 저탄소 관련 인증 마크가 도입된다(출처=픽사베이)

 

환경부가 인증마크를 통한 국내 농산품에 대한 새로운 브랜딩을 시도해 화제다. 식품 품질이나 안전뿐만이 아니라 이른바 '착한 소비'를 촉진하는 방식이어서, 향후 농산품 소비 촉진에 새로운 방향을 제시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환경부, 착한 소비 촉진을 위한 탄소 발자국 인증마크 출범

환경부가 새로운 농산품 인증마크를 시작한다. 환경부 산하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4일,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협력하여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 시스템을 시작한다. 환경부 측은 이 인증을 받은 사과, 복숭아로 만든 주스, 황도 병조림 등 7개의 제품에 탄소 발자국 인증마크를 부여했고 밝혔다.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은 저탄소 농업기술을 활용하여 생산 전과정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인 농축산물에 대해 '저탄소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1차 농축산물에만 적용된다.

이 제도를 통해 인증한 제품에는 '탄소 발자국' 인증 마크를 부여할 수 있다. 이는 생산 전과정에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표시하는 제도로 탄소발자국 인증, 저탄소 제품 인증 등 총 2단계로 구성돼 있다.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을 받은 상품을 가공해 제품화하고 이에 탄소 발자국을 인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신선한 사과를 그대로 착즙한 사과한잔'(무릉도원영농조합법인)과 '산들내음 청송사과'(프레쉬벨) 주스는 100ml 기준으로 각각 0.111kgCO2와 0.174kgCO2의 탄소배출량을 인증받았다. 이는 일반 사과 주스의 탄소 배출량 0.140kgCO2와 0.206kgCO2보다 낮은 수치다.

환경부는 탄소발자국 인증 제품에 대한 전시와 홍보 등 공동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저탄소 농식품 구매를 통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할 수 있다는 소비자 인식을 확산시키는 데 힘쓸 계획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탄소발자국 인증 확대뿐만 아니라, 탄소발자국을 인증받은 농업법인 제품의 판로 개척과 유통기업·농업법인 간 동반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 5일 농업회사법인 (주)프레쉬벨에 탄소발자국 인증서를 수여했다.

농수산물의 브랜드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왔다. 현재 농수산물 품질 관리 측면에서 가장 공신력이 높은 표시제는 지리적 표시제와 해썹이다. 이들은 안전과 품질보증, 특산품의 개성을 무기로 농산물의 브랜드 강화에 보탬이 되고 있다.

고려인삼은 국가 지리적 표시제의 대표적인 상품이다(출처=픽사베이)
고려인삼은 국가 지리적 표시제의 대표적인 상품이다(출처=픽사베이)

 

◆지리적 표시제, 지역 특산품 브랜드화 기폭제로 활용

지리적 표시제는 상품이 특정 지역에서 기원하거나 해당 지역의 지리적 환경에 기초해 창출된 상품에 대해 단어, 기호, 색채 도안 등으로 표기하는 제도를 말한다.
지리적 표시제는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EU 등 전 세계적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주로 해당 지역 특산품에 대한 상표 보호를 위해 활발히 활용된다. 파르마 지역의 특산품인 파르메산 치즈, 샹파뉴 지방의 특산 포도주인 샴페인 등이 대표적인 지리적 표시제 적용 브랜드다. 국내에서는 횡성 한우고기, 이천 쌀, 의성 마늘, 청송 사과 등이 농산물로서 지리적 표시제가 적용된 상품들이다.

이러한 지리적 표시제는 소비자의 알 권리, 유사품에 대한 사전 차단, 지역 조합원 활성화, 지역 상품에 대한 신뢰 증가 등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가져 널리 사용된다.

◆해썹, 안전 신뢰도 높여 판매 촉진 효과

지리적 표시제가 특정 지역의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높인다면, 해썹(HACCP)은 식품안전과 품질을 보장하는 마크다.

해썹은 식품 원료의 관리, 제조, 가공, 조리 운송 등 식품 유통 전 과정에서 위해한 물질이나 오염에 대한 안전 여부를 확인 및 평가하는 관리제도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관리하고 있다.

해썹 인증을 마친 상품에는 판매 시 해썹 인증 마크를 부착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안전성과 품질인증을 받았다는 인증서 역할을 하며 상품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번 환경부의 '탄소 발자국' 인증제도는 해썹과 지리적 표시제와 다르게, 환경과 관련된 이른바 '착한 소비'를 촉진할 수 있는 정보 표시라는 점에서 기존 식품 인증과 차별점을 보이고 있다. 환경 문제와 착한 소비가 주목받는 최근 추세에 해당 인증 마크가 새로운 소비 기준을 제시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