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5월 아이폰 판매량 감소했지만, 수익 다각화는 성공적
상태바
중국, 5월 아이폰 판매량 감소했지만, 수익 다각화는 성공적
  • 이경민
  • 승인 2020.06.23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서 5월 아이폰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섰다(사진=픽사베이)
중국서 5월 아이폰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섰다(사진=픽사베이)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량이 감소세로 돌아서며 주춤하고 있다. 그러나 앱스토어 온라인 판매, OTT 서비스에서 약진을 보이고 있어 수익 탄력성이 주목받고 있다. 이에 하반기 애플 종합 매출이 업계의 관심사로 떠오를 전망이다.

◆중국 아이폰 판매, 전월 대비 7.7% 감소

CNBC의 23일 자 보도에 따르면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애플 아이폰 판매량 및 출하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아이폰 판매량은 5월에 감소세로 돌아섰으며, 최근 급격한 반등세가 한풀 꺾인 모양새다.

상하이에 본사를 둔 CINNO 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 5월 중국에서 370만 대의 아이폰을 판매했다. 이는 작년 5월분 330만 대보다 40만 대 높은 수치지만, 지난 4월 대비 7.7% 감소한 수치다.

애플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절정에 이를 때 중국 셧다운 시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지난 2월 중국 아이폰 전체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60%나 감소했으며, 3월 중순에 이르러 대리점 폐쇄가 해제됐다. 이후 중국 정부가 폐쇄조치를 해제하면서 4월에 급격한 반등세로 돌아선 바 있다.

한편, 앱스토어 지출과 애플TV 등 다른 비즈니스 영역에서는 매출이 커졌다고 CNBC는 보도했다. 이는 스트리밍 및 콘텐츠 OTT 시장에서 애플의 사업 탄력성을 나타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4월 160% 판매와 대비돼

중국 시장은 애플의 최대 고객 중 하나이며, 올 초 공장 및 대리점 폐쇄조치 이후 아이폰 판매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이 엇갈렸다. 3월 폐쇄조치가 해제되면서 4월 판매량이 전월 대비 160%의 판매 신장을 이루면서 주목받았다.

또한, IDC 조사에 따르면 아이폰 셀렉트인 출하량은 5월 총 200만 개 수준으로 집계됐다. 셀렉트 인은 애플이 중국 소매 파트너에게 판매한 아이폰 수로, 실질 수요 게이지를 평가하는 잠정 집계지수다.

◆중국 시장 5월 전체 판매 부진, 신종 판매 견인도 끝

애플은 지난 4월에 2세대 아이폰 SE를 출시했다. 이는 아이폰 라인에서 가장 저렴한 모델에 속한다. 일각에서는 5월에 새로운 모델이 없어 출하량 감소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5월 판매 부진에는 중국 제조업 소비 심리 위축이 가장 큰 영향을 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중국 정보 통신 기술 아카데미(CAICT)의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전체 스마트 폰 출하량은 5월 월간 거의 20% 감소했다. 이에 전체적인 제조업 판매 부진이 아이폰 판매량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 중국 통계 전문가는 "지속적인 경기 둔화로 인한 고용 우려로 소비 심리 위축이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애플은 애플TV 등 OTT 서비스에 진출하며 수익 다변화를 모색중이다(사진=픽사베이)
최근 애플은 애플TV 등 OTT 서비스에 진출하며 수익 다변화를 모색중이다(사진=픽사베이)

◆수익 다각화는 순항, 중국서 성과 내나

당분간 중국은 제조업 소비 위축으로 휴대폰 판매가 극적인 성장을 이루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월 한 국제 제조업 조사 기관에서는 올 하반기 휴대폰 공급이 12% 하락하며 소비 부진을 겪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애플은 알리바바를 통해 애플 제품 1억 3,690만 달러 규모의 제품 판매를 이루며 새 활로를 개척하고 있다. 앱스토어 판매도 부진 징후가 없어, 수익 다변화에서는 긍정적인 지표를 보이고 있다. 애플의 5월 앱스토어 매출은 총 17억 1,000만 달러로 지난 4월에 기록된 15억 3,000만 달러보다 11% 증가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애플의 성장은 코로나 19 여파를 포함한다고 고려하면 놀랍다"면서 ″궁극적으로, 애플이 탄력적인 회사라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다"면서 "하반기 성장을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