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기업 상장 쉬워진다...“기술특례 요건 완화” 
상태바
혁신기업 상장 쉬워진다...“기술특례 요건 완화” 
  • 김명래
  • 승인 2021.12.2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금융당국이 첨단기술 보유기업의 상장을 지원해주는 ‘기술특례 상장제도’의 요건을 완화한다. 보다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의 상장을 촉진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또한 증권회사의 상장주관 제한규제도 일부 완화된다.

금융감독위원회가 기술특례 상장제도의 요건 완화를 발표했다. 그 동안 상장심사의 심사기준이 산업별 특성을 감안하지 못하고 영업 및 시장상황 중심으로만 구성된 탓에 상대적으로 실적이 빈약한 혁신기업에게 불합리했다는 지적을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금융위는 기술특례 상장제도의 기업계속성 심사항목 중 혁신성, 기술성, 성장성의 3개 측면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기술특례 상장제도의 외부 전문기관의 기술성 평가과정을 간소화한다. 이를 통해 성장성·시장성이 높은 기업의 코스닥시장 상장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현행 제도는 기술특례 상장기업은 전문평가기관 2곳에서 1곳은 A등급, 나머지 1곳은 BBB등급 이상의 기술성 평가 등급을 받도록 돼 있어 기준이 너무 높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이에 앞으로는 평가기관 중 1곳에서만 A등급을 받으면 기술특례 상장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우수 기술기업에 대한 매출액 요건 면제도 추진된다. 그 동안 매출액 요건 충족에 치중하느라 연구개발 활동이 위축되고 신약개발 등 핵심 분야에 역량을 집중하기 어려웠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이런 점을 개선해 제약·바이오 기업의 최근사업연도 매출액이 30억 원 미만 시 관리종목 지정에서 최근 3사업연도 매출액 합계 90억 원 이상인 경우 관리종목 지정을 면제하는 방향으로 수정된다.

증권사가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비상장사의 상장 주관 업무를 맡지 못하도록 제한한 부분도 개선된다. 앞으로 중소기업에 한해 증권사 보유 지분율 제한을 상향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서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기 전 증권사와 기관 투자자 간 정보 교환을 허용해 공모가를 결정하는 수요예측 제도의 가격 발견 기능도 강화한다.

또한 '코너스톤 인베스터'를 도입해 상장 이전 공모 주식 일부를 기관 투자자가 공모가에 인수할 수 있게 한다. 앞으로 해당 제도가 도입될 경우 공모가격 신뢰성을 제고하고 공모주 장기투자를 독려함으로써 기술기업의 IPO 성공률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증권사가 유망한 기술기업을 발견해도 지분 보유 비중 등 난관이 많아 상장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기술특례 상장제도 요건의 문턱을 낮춤으로써 혁신기업의 상장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