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AR 글래스 스타트업] ② 치열해지는 AR 글래스 경쟁,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키드
상태바
[中 AR 글래스 스타트업] ② 치열해지는 AR 글래스 경쟁,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키드
  • 홍삼모
  • 승인 2020.08.17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R 글래스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사진=로키드 홈페이지)
AR 글래스 업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사진=로키드 홈페이지)

로키드(Rokid)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체온 감지 AR 글래스로 이름을 알리게 됐지만, 업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컴퓨터 제조업체 레노보(Lenovo), 베이징 소재 스타트업 LL비전(LLVision) 및 상하이 소재 하이씬(HiScene) 등 다양한 기업이 AR 글래스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베이징에 위치한 엔리얼(Nreal)은 한국 고객들을 위해 U+ 리얼 AR 글래스(U+ Real AR glass)의 사전 예약 주문을 받고 있다.  

이 업체들은 원격 근무, 훈련 등의 용도로 AR 글래스를 고안하고 있다. 로키드 글래스는 주로 산업용으로 사용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개인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방문객에게 기기를 대여하는 박물관이나 전시회장, 직업훈련학교의 학생들이 사용할 제품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장 COO는 “현재로써 당사는 소비자 시장을 육성하기 위해 먼저 기업에 제품을 판매할 필요가 있다”며 “로키드는 사용자 참여를 우선하는 상황에서 자사 제품이 사용될 수 있도록 중점을 두고 있다. 

◆ 대기업 사이에 낀 스타트업

처음 로키드는 스마트 스피커 생산으로 사업을 시작했다. 2014년 창업한 로키드는 2016년 스마트 스피커 로키드 에일리언(Rokid Alien)을 출시했다. 이는 현재 업계 리더인 알리바바나 샤오미보다도 앞선 움직임이었다. 

하지만 알리바바가 시작한 가격 전쟁으로 초기 시장 진입은 실패로 돌아갔다. 2017년 11월 중국 쇼핑 페스티벌인 쌍십일절 당시, 알리바바는 티몰 지니 X1(Tmall Genie X1)을 499위안에서 99위안에 판매했다. 하지만 로키드 에일리언은 5,000위안 이상의 가격으로 경쟁에서 밀려났다. 

현재 로키드 에일리언 판매를 중단했지만 로키드 미(Rokid Me)나 로키드 팬더 같은 다른 스마트 스피커(Rokid Panda)를 징둥닷컴 같은 전자상거래 플랫폼에서 판매되고 있다. 

로키드는 여전히 스마트 스피커 라인을 가동하고 있지만, AR 사업으로 주력 분야를 옮겼다. 2018년 1월, 싱가포르 국영 투자회사 테마섹(Temasek) 등의 투자자로부터 1억 달러 규모의 시리즈 B를 성사시킨 후 2018년 6월 최초의 AR 글래스를 출시했다.

로키드는 작년 5월까지 로키드 글래스를 대량 생산한 후, 올해 1월 접을 수 있는 단안용 디자인이 특징인 차세대 모델 로키드 글래스 2를 공개했다.

장 COO는 “당사를 창업한 이후 인간-기계 상호작용 기술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로키드의 제품이 경쟁사 제품보다 약간의 차별성이 있다는 데 만족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로키드는 스피커 사업에서 AR 사업으로 주력 분야를 옮겼다(사진=로키드 홈페이지)
로키드는 스피커 사업에서 AR 사업으로 주력 분야를 옮겼다(사진=로키드 홈페이지)

◆ 2,500만 달러 상당 시리즈 B+ 라운드 유치…단점 고쳐나가는 중  

코로나19로 생산에 차질이 생기며 1분기에는 손실을 입었지만 2분기에는 이익도 손해도 보지 않은 손익 평형을 이뤘다. 올해 2분기에는 2,5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B+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었다. 

로키드는 기업 고객과 IT 솔루션 제공업체에 최종 사용자 고객을 위한 상품의 일부인 하드웨어를 직접 판매하고 있다. 그리고 AR 글래스용 소프트웨어가 앱스토어에는 없기 때문에 일부 고객들이 사용할 수 있는 유료 소프트웨어를 맞춤 생산하고 있다. 

부동산관리 기업인 그린타운(GreenTown)과 시시(Xixi)는 로키드 글래스를 직접 구입한 반면 두바이 교통보안국은 엠코드(Emcode)라는 유통업체를 통해서 글래스를 구입했다. 

장 COO는 자사 기기를 사용하며 홍보를 담당해줄 얼리어답터를 찾고 있지만, 배터리 용량, 광학 디스플레이 및 전원 같은 문제가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시인했다. 그리고 이 같은 기술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회사가 업계를 주도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