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절반은 청약통장 보유자...'인생역전 노린다'
상태바
국민 절반은 청약통장 보유자...'인생역전 노린다'
  • 정서윤
  • 승인 2020.11.09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른 바 '로또 청약'이 부동산 시장에 쏟아져나오면서 청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로또 청약'이란 각종 분양가 규제와 공공택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가 시행됨에 따라 차익 상승을 많이 기대할 수 있는 청약권을 뜻한다. 

지난 9월 말 기준 청약통장 가입자는 2,681만명에 달하며 이는 대한민국 인구 절반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수도권 집값이 급등한 가운데 무주택자들의 ‘마지막 희망’인 청약에 관심이 쏠리는 모습이지만 전셋값 급등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청약통장(주택청약종합저축·청약저축·청약부금·청약예금 포함) 가입자 수는 2,681만2,857명으로, 
대한민국 인구수(약 5,178만명)의 절반을 훌쩍 뛰어넘었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시세보다 수억원 저렴한 ‘로또 분양’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면서 국민의 절반 이상이 청약통장에 가입한 것이다.

이런 상황 속 청약 경쟁률도 날이 갈수록 치솟고 있다. 
올해 들어 지난 5일까지 서울의 1순위 아파트 청약 평균 경쟁률은 71.0대 1로, 지난해 경쟁률(31.6대 1)의 2.2배로 치솟았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지난 7월 본격 시행되면서 로또 분양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청약 경쟁률의 고공행진이 전셋값과 중저가 주택의 매맷값을 밀어 올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주택자들의 청약 대기 수요 증가로 전셋값이 급등하고, 가점이 낮은 예비 청약자들이 청약을 포기하고 
매매로 전환하면 매맷값마저 끌어올릴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서울을 제외한 수도권(경기·인천)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31.4대 1로, 지난해(10.4대 1)과 비교했을 때 3배 가까이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