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테크핀·디지털헬스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상태바
네이버 D2SF, 테크핀·디지털헬스 분야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 김명래
  • 승인 2021.02.0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네이버의 기업형 액셀러레이터 D2SF가 테크핀 및 디지털헬스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과 비즈니스 시너지를 갖춘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를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NFC 간편결제에 필요한 데이터 솔루션 기업 올링크와 대화 기반의 치매 선별 솔루션을 제공하는 세븐포인트원이다. 두 스타트업은 각자의 분야에서 새로운 시도로 접근성을 확보했으며, 향후 네이버 서비스와의 시너지도 높다. 

최근 테크핀 기업 올링크는 별도 단말기나 POS 변경 없이 NFC 간편결제를 실현할 수 있는 데이터 솔루션을 개발했다. 간편결제 사업자는 추가 투자 없이 가맹점 커버리지를 넓힐 수 있고, 이용자들은 OS 제한 없이 간편결제를 경험할 수 있다. 미래에셋대우와 함께 만든 간편결제 서비스를 곧 런칭할 계획으로, 베타 단계에서 iOS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올링크를 창업한 김경동 대표는 삼성페이 등 간편결제 솔루션 기획 및 개발을 성공적으로 이끈 경험을 갖고 있다. 이번 투자에는 이랜드리테일, 롯데액셀러레이터, 신한캐피탈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디지털헬스 기업 세븐포인트원은 대화 기반의 치매 조기 선별 솔루션을 제공한다. 3분 이내의 테스트로 관련 뇌 기능을 분석해 치매 고위험군을 선별하는 방식이며, 3차례의 임상에서 기존 검사를 대체할 수 있는 가능성을 입증했다. 테스트는 간단한 음성 대화 방식으로 휴대전화 및 AI 스피커로 진행 가능하며, 현재 보험사, 지자체 등과 사업 협력 중이다.

세븐포인트원은 인지 능력을 개선할 수 있는 VR 콘텐츠도 개발했다. 기억 회상 및 심리 안정 기법으로, 시범 사업 결과 이용자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동시에 기억력도 향상된 효과를 확인했다. 이현준 대표는 국내외 사업 경험을 갖춘 창업가로, 시니어 가치 증대에 깊은 애정과 인사이트를 갖고 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올링크는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의 간편결제 진입장벽을 낮췄고, 세븐포인트원은 보건소나 병원 방문 없이 누구나 쉽게 치매 선별 검사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라며, "접근성 높은 솔루션들이라 다수 이용자들에게 가치를 줄 수 있고, 네이버의 여러 서비스들과의 시너지 또한 높아 투자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지금까지 61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한 네이버 D2SF는 현재 홈페이지를 통해 신규투자팀을 모집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