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청, 근로자 권익 보호 위해 임금 직접 지급제 확대
상태바
철도청, 근로자 권익 보호 위해 임금 직접 지급제 확대
  • 앤트뉴스
  • 승인 2021.02.16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카드제 적용 기준도 완화한다.

  한국철도 (코레일)가 근로자 권익 보호 강화를 위해 공공 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와 근로자 전자카드제 적용 대상을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전자카드제는 근로자가 전자카드를 단말기에 찍어 출퇴근 내역을 직접 기록하고, 사업주는 이를 기반으로 근로일수 신고 및 퇴직공제부금을 납부하는 제도이다.

  한국철도는 임금 직접 지급제 기준을 3천만원 이상의 전기, 통신, 소방 등 모든 공사로 확대한다.   임금 직접 지급제는 공공 공사에서 대금 미지급, 임금 유용 등을 예방하고, 재하도급에 따른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을 위해 전자 대금 시스템 ( 하도급 지킴이 ) 을 통해 공사 대금을 지급하도록 의무화한 제도이다.

  또한 근로 일수 누락 방지와 인력 관리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건설 근로자 전자카드제' 대상을 늘린다.   현재 공공부문에서 공사 예정 금액 100억원 이상의 건설 현장에 적용되는 전자 카드제를 50억원 이상 건설 현장 까지로 기준을 낮춘다.

  김종현 한국철도 재무실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하도급 문화 조성과 근로자 권익 보호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