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공공부문에 사회적금융 5,100억 공급
상태바
올해 공공부문에 사회적금융 5,100억 공급
  • 지왕
  • 승인 2021.04.22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 개최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 공공기관들이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총 5,162억원을 공급한다. 3월까지는 1,010억원을 공급했다.

금융위원회는 21일 '21년 제1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개최했다. 1분기 사회적금융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협의했다.

공공부문의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은 3월 말 현재 547개사, 1,010억원이다. 올해 공급목표 5,162억원 대비 20%가 집행됐다. 대출부문에서는 209개 기업에 294억원(기업당 약 1.4억원)을 공급해 목표(1,700억원) 대비 17%가 집행됐다. 보증 부문에서는 325개 기업에 635억원(기업당 약 2억원)을 보증해 목표(2,500억원) 대비 25%가 집행됐다. 투자 부문에서는 13개 기업에 81억원(기업당 약 6.2억원)이 투자돼 목표(962억원) 대비 8%가 집행됐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 실적도 공개됐다. '20년말 은행권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잔액은 1조 1,213억원이다. '19년말(8,498억원) 대비 31.95% 증가했다. 이는 주로 사회적기업 대출잔액이 증가(2,515억원)한  영향이다. 기업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 8,810억원(78.6%), 협동조합 2,138억원(19.1%), 마을기업 209억원(1.9%), 자활기업 57억원(0.5%) 순이다. 은행별로는 기업(3,102억원, 27.7%), 신한(2,257억원, 20.1%), 우리(1,367억원, 12.2%)은행의 실적이 전체실적의 과반(6,726억원, 60.0%)을 차지했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위해 '사회적경제기업 평가시스템' 이용기관 확대를 추진한다. 현재 16개 기관이 이용하고 있는 평가시스템 이용기관을 올해 말까지 50개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회적경제 유관기관과 일반 금융기관 등을 대상으로 한 평가시스템 홍보와 교육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사회적경제기업의 약 50%가 비수도권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나 사회적금융중개기관은 대부분 수도권에 위치한다. 비수도권 소재 사회적경제기업은 사회적금융중개기관·상품에 대한 정보부족 등을 고려해  지원을 강화한다. 투자설명회 개최와 비수도권 기업 투자시 운용사에 인센티브 제공 등에 나설 계획이다.

추가로 지역기반 상호금융(신협·새마을금고·농협·수협)에서 대출금리 등을 우대한 '사회적경제기업 전용상품'을 출시하는 등 사회적금융역할을 강화할 예정이다.

금융위원회는 "앞으로도 사회적금융협의회 운영을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자금공급 현황을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 등을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