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업체, 5월말까지 등록 신청... "투자자는 신중한 투자 필요"
상태바
P2P업체, 5월말까지 등록 신청... "투자자는 신중한 투자 필요"
  • 이무남
  • 승인 2021.05.03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예기간 받은 기존 업체들 등록해야 영업 가능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금융) 업체는 내달 말까지 법령상 등록요건을 갖춰 금융위원회에 등록을 신청해야 한다. 등록하지 않으면 영업이 금지된다. 기존 P2P업체들도 오는 8월26일까지 등록을 완료해야 영업이 가능하다.

금융위원회는 29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등록신청 및 투자자 유의사항에 대해 발표했다. 

P2P 금융은 지난해 8월 27일 온투법 시행에 따라 제도권으로 편입됐다. 요건을 갖춰 금융당국에 등록한 업체만 P2P 금융업을 할 수 있고 기존 업체도 유예기간(1년) 안에 등록을 마쳐야 한다.

기한 내 등록을 완료하지 못하면 등록 완료 시까지 신규 영업이 금지되고 이를 위반하면 처벌 대상이 된다. 다만 기존 계약에 따른 대출채권 회수, 투자자 원리금 상환 업무는 계속해야 한다.

금융위원회는 "P2P연계대부업 등록을 통해 연계대출을 취급하는 업체라도 온투옵 미등록에 따른 폐업 가능성이 있음을 감안하여, 투자자는 자기책임 하에 신중하게 투자를 결정할 것"을 당부했다.

금융위는 이에 따라 P2P업체가 영업이 중단될 경우를 대비해 청산업무를 공신력 있는 외부기관에 위탁하는 계약이 체결돼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P2P투자 시 등록된 업체인지를 미리 확인하고, 원금보장이 불가함도 유의하라고 했다. P2P대출은 차입자의 채무 불이행 시 그 손실이 투자자에게 귀속되는 고위험 상품이며, 투자금 회수를 보장하지 않아서다.

투자자 손실보전과 과도한 리워드 등을 제시하는 업체일수록 불완전판매와 부실대출 취급 가능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동일 차입자 대상 과자 대출 취급업체도 주의해야한다. 특정 차주에게 과다한 대출을 취급하는 경우 P2P업체의 이해관계자에 대한 대출 가능성 등으로 부실 초래, 대규모 사기·횡령으로 이어질 수 있다.

아울러 P2P업체 홈페이지가 아닌 카카오페이·토스 등의 금융플랫폼을 통해 투자 시, 금융플랫폼 자체 상품이 아님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위는 온투법 시행 이후 서류검토에 착수해 6개 P2P업체에 대한 정식 등록심사를 진행 중에 있다. 조속한 시일 내 해당 업체들에 대한 심사결과를 확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