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중고차 대출사기 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상태바
금융당국, 중고차 대출사기 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 문성식
  • 승인 2021.05.12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이 11일 할부금을 대신 갚아주겠다는 중고차 대출 금융사기에 대한 소비자경보 "주의"를 발령했다.

중고차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을 악용한 '중고차 대출 금융사기'가 지속 발생하여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고차 거래시 판매자와 구입자간 중고차의 품질, 공정가격 등 정보에 격차가 발생하며, 정확한 시세를 알기 어려운데서 발생하는 문제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고 비대면 거래가 확대되면서 대출이 급한 저신용자, 구직중인 사회초년생, 금융지식이 낮은 전업주부, 귀화자 등이 주로 피해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대출 금융사기 실제 피해사례로 △이익금 배당을 미끼로 대출금과 구매차량을 편취한다. 명의대여를 해주면 렌트카 사업을 통해 대출금을 대신 갚아주고 이익을 배분해 주겠다는 꼬임에 속아 중고차 대출계약을 체결하였는데, 사기범은 대출금 상환을 중단하고 구매차량과 대출금을 편취했다.

중고차 수출사업의 이익금을 배당해 주겠다는데 현혹되어 고가의 외제차를 대출로 구매하여 사기범에게 인도하였는데, 사기범은 할부 대출금을 대신 납부하다 도주하여 거액의 채무를 부담하게 되는 것이다.

△저리의 대환대출, 취업을 제공하겠다는 속임수로 중고차 대출을 유도한다. 중고차 대출을 받으면 저리의 대환대출이 가능하다는 속임수에 필요하지 않은 차량을 시세보다 높게 구매하고 과도한 대출금을 부담하게 된다.

차량을 대신 구매하면 취업을 시켜주고 대출금을 부담하겠다는데 속아 중고차 대출계약을 체결하고 구매 차량을 사기범에게 인도하였는데, 취업도 되지 않은 채 거액의 빚만 남게 되는 것이다.

△생활자금을 융통해 주겠다면서 금융사에 거짓 답변을 유도한다. 생활자금 융통이 가능하다는데 속아 실제 중고차 매매가격을 부풀려 중고차 대출계약을 체결하였는데, 현금융통금액을 초과하는 대출금 전부를 부담하게 되어 결과적으로 지나치게 많은 빚을 떠안게 된다.

금융당국은 중고차 대출 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소비자 대응요령을 발표했다.

△중고차 대출 명의를 대여해 달라는 제안은 무조건 거절한다. 렌트카 사업, 중고차 수출 등 사업 편의를 위해 대출 명의대여를 해 주고 중고차를 인도해 달라고 하는 금융사기 수법에 유의해야한다. 명의대여를 해 주면 할부대출금을 대신 납부, 사례금을 지급, 이익금 배당 등의 제안은 무조건 거절한다.

금융사와 중고차 대출계약을 진행하게 될 경우, 본인 명의 계약의 원리금 상황의무는 "본인에게 귀속"됨을 명심해야한다. 대출서류에 기재된 내용을 꼼꼼히 확인한 후 날인·서명하고, 반드시 자동차 인수후 자동차 인수증에 서명해야한다.

△중고차 대출을 받으면 저리의 대환대출이 가능하다는 광고는 차단한다. 전화, 문자, URL 링크 전송 등 보이스피싱 수법과 유사하므로 출처가 불분명한 전화, 문자 URL은 반드시 차단한다. 

금융사와 대출계약 과정에서 대출모집인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대출약정의 구체적 내용을 반드시 확인해야한다. 특히 휴대전화로 신용도 조회, 대출계약 체결을 위한 URL 링크를 받고 제대로 읽지도 않고 클릭하거나 제3자가 대신하지 않도록 유의한다.

△생활자금 융통 등의 이면 계약이나 금융사에 대한 거짓답변 유도는 단호히 거부한다. 금융사와의 대출계약 이외에 이면 계약 체결을 권유하거나 거짓 답변을 하도록 유도하는 경우 단호히 거부하고 대출계약을 중단해야한다. 

금융사는 대출신청내용을 해피콜 등을 통해 재차 확인하므로, 이 경우 사실대로 정확히 답변하고 이해되지 않는 질문 내용 등은 반드시 재확인한다.

금융감독원은 "중고차 대출 금융사기 피해에 대해 금융사에 보상을 요구하기 어려우므로, 각별히 주의하여 이러한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적극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