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금융권 가계대출 8.5조 증가... 높은 증가세 지속
상태바
8월 금융권 가계대출 8.5조 증가... 높은 증가세 지속
  • 이무남
  • 승인 2021.09.0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중 가계대출이 8.5조원 증가하여 코로나19 이전에 비해 여전히 높은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이 8일 발표한 '2021년 8월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全금융권 가계대출은 8.5조원 증가하여, 전월 대비 증가폭이 축소되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공모주 청약증거금 환불 등의 영향으로 전월에 비해 증가폭이 대폭 축소된 반면, 주택담보대출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2.8조원) 및 집단대출(1.9조원)이 꾸준히 취급되며, 전월(7.4조원)과 비슷한 수준의 증가폭(7.2조원)을 기록했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8월말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의 전년동월 대비 증가율은 9.5% 수준이다.

대출항목별로 보면, 지난달에 이어 은행 전세대출(2.8조원)과 집단대출(1.9조원)이 주택담보대출 증가를 주도했다. 기타대출은 지난달 마지막주 큰 폭 증가했으나 월초 청약증거금 환불 등으로 1.4조원 증가에 그쳤다.

금융업권별로 보면 8월중 은행권 가계대출은 6.2조원 증가하여, 지난달(9.6조원)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3.4조원)되었다. 주담대는 전세대출(2.8조원) 및 집단대출(1.9조원) 중심으로 전월과 비슷한 증가폭을 보였다. 신용대출은 0.5조원 증가하여 전월(2.8조원)보다 증가폭이 △2.3조원 축소되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은 2.3조원 증가하여, 지난달(5.7조원)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3.4조원)되었다. 업권별로는 상호금융, 보험, 여전, 저축은행 순으로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은 "8월중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월에 비해 증가폭이 축소되었으나, 코로나19 이전에 비해서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평가하고, "9월 이후에는 가을철 이사수요로 인한 전세대출 등 주택관련 자금수요, 기업공개 지속 등 대출 증가요인이 있으며, 가계대출 증가세가 안정화될 때까지 촘촘한 관리를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