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내외 리스크 상황점검 T/F 가동
상태바
금감원, 대내외 리스크 상황점검 T/F 가동
  • 문성식
  • 승인 2021.09.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대내외 리스크 상황점검을 위한 T/F를 가동한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9.28(화) 임원회의를 통해, 올 하반기 들어 미국의 테이퍼링 및 기준금리 인상 논의가 본격화되고, 헝다그룹을 비롯한 중국 부동산 부문에 대한 부실 우려도 고조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기준금리 추가 인상 가능성이 상존하는 등 대내외 리스크 요인이 동시 다발적으로 부상하고 있음을 지적했다.

이러한 요인들은 외환, 주식시장은 물론, 부동산과 가상자산 시장에서까지 전반적인 변동성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고, 상호연계성 및 상승작용으로 인하여 파급력이 증폭('퍼펙트스톰')될 수 있으므로 리스크 파급 경로를 면밀히 살펴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금융감독원은 이번 주 수요일부터 매주 '대내외 리스크 상황점검 T/F' 회의를 개최하여 금융시장 상황 및 금융권 외화유동성 상황 등을 심도 있게 점검하고, 필요시 금융위·기재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적시성 있는 감독 대응을 모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