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폐지 과정 철저히 감독
상태바
금융당국, 한국씨티은행 소매금융 폐지 과정 철저히 감독
  • 문성식
  • 승인 2021.10.25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은 10.22일 이사회를 개최하여 소매금융부문의 단계적 폐지를 결정하였다는 내용을 10.25일 공시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씨티은행의 소매금융 단계적 폐지와 관련하여 금융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고, 건전한 거래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적극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금융위원회는 10.22일 씨티은행에 대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제49조제1항에 따른 조치명령을 내릴 수 있음을 사전통지했다.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따른 조치명령(안)을 사전통지한 이유는 소매금융영업의 단계적 축소·폐지를 추진할 경우 금융소비자 불편 및 권익 축소 등이 발생할 개연성이 높아 이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는 금융소비자보호법 제49조제1항에서 규정하고 있는 "금융소비자의 권익 보호 및 건전한 거래질서를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로서 "금융위원회가 시정·중지 등 필요한 조치를 명할 수 있는" 경우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았다.

금융위원회는 10.27일 정례회의에서 조치명령(안)의 발동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 등을 확정하여 의결할 계획이다.

씨티은행의 소매금융부문 단계적 폐지가 은행법 제55조제1항의 폐업 인가 대상인지에 대해서는, 법률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여 검토 중이며,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시 최종 결정하여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