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인권영역까지 발 넓힌다...“국내 기업도 대비해야”
상태바
ESG 인권영역까지 발 넓힌다...“국내 기업도 대비해야”
  • 안종필
  • 승인 2021.10.02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ESG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미국과 유럽연합의 인권현황 공개 의무가 강화되고 있다. 이에 국내 기업들도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추기 위한 자선 준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 미국·EU, 기업의 인권의무 커져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미국과 EU를 중심으로 ESG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특히 근로자 정책에 대한 정보공개 요구 등 인권의무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EU 집행위원회의 경우 최근 기업지배구조와 공급망 실사에 관한 법률안을 제출, 이르면 2024년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해당 법안이 시행될 경우 EU 소재 기업뿐 아니라 역내에 상품과 서비스를 판매하는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는 현지에 법인을 둔 한국 대기업과 중소기업 또한 법안의 영향력 안에 들어가게 되는 것을 의미한다.

문제는 EU 경제블록뿐 아니라 독일과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 유럽 각국에서 개별적으로 유사법을 실시하거나 추진 중인 점이다.

기업의 인권 준수 의무에 대한 책임 증가는 미국도 마찬가지다. 미국 정부는 지난해 노예제근절기업 인증법을 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특히 중국 정부의 위구르족 탄압을 근거로 신장지역 관련 공급망과 투자에 제재조치를 하고 있다. 실제로 일본 의류기업 유니클로는 신장 위구르산 면화를 사용했다는 의혹으로 미국 등에서 수입금지 조치를 당했다.

◆ 글로벌 공급망 점검해야

이에 따라 우리나라 대기업과 중견기업들도 지금부터 공급망 점검과 실사 보고서 작성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전경련은 조언했다.

최근 ESG 경영이 화두가 되면서 줄곧 환경(E) 이슈에 이목이 집중됐지만 해외에서 인권경영이 법제화되고 있는 만큼 사회(S) 분야에도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경련은 향후 해당 지역 사업장에서 인권 문제가 발생할 경우 기업이 이를 해결할 의무를 지게 되며, 불이행 시 벌금·공공조달사업 참여 자격 박탈·수입금지 조치 등 제재를 받을 가능성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다시 말해서 우리나라 수출기업도 대상이 된다는 설명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최근 주요 수출국에서 인권경영이 잇따라 법제화되고 있다”며 “해당 지역과 사업을 진행 중인 기업들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ESG가 점점 더 확산되는 만큼 글로벌 기준에 맞는 공급망 관리를 점검해야 할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