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추진 K-ESG 지표, 갑질 악용 우려
상태바
산업부 추진 K-ESG 지표, 갑질 악용 우려
  • 안종필
  • 승인 2021.10.12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SG지표가 악용될 우려가 지목됐다(사진=언스플래시)
K-ESG지표가 악용될 우려가 지목됐다(사진=언스플래시)

산업통상자원부가 추진 중인 K-ESG 지표가 자칫 기업에 대한 갑질을 유발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민의힘 소속 최승재 국회의원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연말에 발표할 예정인 K-ESG 지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산자부 장관의 ESG 이해도를 함께 질문했다. 

그러나 “사회의 공공적 이익보단 특정 부분의 이해가 더 영향을 주는 것 아닌가”는 동문서답식 답변이 나오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 의원은 이에 대해 “ESG의 본질은 국내뿐만 아니라 국제적으로 얽힌 공급망 문제”라며 “대기업뿐 아니라 협력하고 있는 모든 이들이 이익을 보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 의원은 각종 사회공헌이나 근로 관행, 윤리적 협력 관계만을 S항목으로 평가할 경우 자칫 플랫폼 기업들은 사회적 책임에서 높은 등급을 받게 되는 모순이 생긴다고 지적했다.

이어 배달의민족, 쿠팡, 카카오 등 거대 플랫폼 기업들의 ESG를 적절하게 평가하기 위해 현재 산자부가 작성하고 있는 K-ESG 항목을 신중히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현재 플랫폼 기업들의 사회적 책임 항목을 평가한다면 “카카오, 배민은 적어도 제 기준에선 0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문승욱 산자부 장관은 “정부기관이 기업을 직접 평가하기보단 중요한 지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설정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겠다”고 답변했다.

마지막으로 최 의원은 “대기업 및 플랫폼 기업들이 중소기업들과 실질적 상생구조를 만들어야만 생존할 수 있는 시대가 다가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ESG 평가기준이 만들어지고 대기업이 이것을 협력업체에 요구하기 시작하면 자칫 중소기업들에게 큰 어려움을 미칠 수 있다”며 “보다 공정한 K-ESG 지표를 위해 정부가 관련 업계의 의견을 청취·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