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한국화 부각 “부작용 최소화가 관건”
상태바
ESG 한국화 부각 “부작용 최소화가 관건”
  • 이강선
  • 승인 2021.10.1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형 ESG 개발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사진=언스플래시)
한국형 ESG 개발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사진=언스플래시)

ESG 경영의 한국화를 위해서는 무리한 도입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것이 관건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환경, 사회, 기업 지배구조 등 기업의 비재무적요소를 고려하는 ESG 경영 도입이 해외에 비해 늦다는 지적에 대한 해답으로 풀이된다.

◆ 점점 더 가속화하는 글로벌 ESG 도입

글로벌 경제를 선도하는 미국의 ESG 경영 도입 속도가 가파르다. 증권 거래위원회(SEC), 노동부(DOL), 환경보호국(EPA)이 하루가 다르게 관련 정책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EU의 ESG 도입도 빨라지고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최근 ‘기업지배구조와 공급망 실사에 관한 법률안’ 2024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생산·납품 과정이나 협력업체와의 관계에서 인권 문제가 발생하면 공공조달사업 참여 박탈, 수입금지, 벌금 등의 제재를 받게 된다. 유럽에 현지법인이 있는 국내 대기업과 중소기업들이 영향권이다.

내달엔 국제회계기준(IFRS)재단이 글로벌 ESG 공시 기준을 제정하기 위해 ‘국제지속가능성표준위원회(ISSB)’를 창설한다. 가장 시급한 기후 변화 관련 기준을 내년경 발표하고 사회·지배구조에 관한 기준도 속속 공개될 예정이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전 세계 ESG 투자 규모는 2016년 22조달러서 지난해 35조 달러로 1.5배 급증했다.

◆ K-ESG 나온다

글로벌 ESG경영 전환 속도가 급물살을 타자 우리 정부도 올해 12월까지 범부처 합동으로 K-ESG 지침을 마련하고 2025년부터 코스피 상장사의 ESG 공시를 단계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한국의 기업특성상 ‘자발적인 시장 주도형’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만큼 자칫 늦다가는 수출·조직 경쟁력이 낮아져 위기로 작용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한 경영 전문가는 “ESG경영 도입은 개별 기업의 생존 문제가 아닌 국내업계 공동의 과제라는 인식이 필요하다”며 “공기업과 대기업, 그리고 협력하는 중소기업이 ESG 경영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할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무리한 추진이 부작용을 불러올 수 있다는 의견 또한 만만치 않다. 한 중소기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 팬데믹 각종 환경 규제가 연이어 도입되면서 기업에 가해지는 압박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이에 한 전문가는 “ESG를 무리하게 의무화하기보다는 단계적으로 기업들의 대응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설정함으로써 도입 충격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