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생존율 높이려면 ‘국제화 정책’ 절실
상태바
스타트업 생존율 높이려면 ‘국제화 정책’ 절실
  • 김종수
  • 승인 2021.12.0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국내 스타트업들의 생존율 제고를 위해선 스타트업의 국제화를 활성하시키기 위한 정책적 노력이 뒷바침돼야 한다는 연구가 발표돼 이목을 끌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이 발표한 '스타트업 생태계 관점에서 바라본 신생기업 생존의 영향요인 :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비교 분석' 보고서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구체적인 지원 방향을 제시했다.

발표에서 중기연 연구위원은 "스타트업 생태계 환경에서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활발한 기회적 창업과 경쟁, 그리고 국제화가 함께 이루어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국내 스타트업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제언했다.

보고서는 한국을 포함한 OECD 24개국의 자료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생태계 구성요소 중 특히 스타트업 투자를 비롯해 신기술 활용, 네트워킹, 기회적 창업, 국제화를 중심으로 신생기업의 생존율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특히 단일요인과 생존율 간의 관계뿐 아니라 결합된 다수요인들과 생존율 간의 관계도 파악했다.

그 결과, 신생기업의 생존율이 높은 사례에서 반드시 존재하는 단일요인은 없지만 생태계 요인들의 조합 일부에서 높은 생존율을 뒷받침하는 근거가 나타난 것을 확인했다.

신생기업의 단기(1년) 생존율은 ▲신기술 활용·네트워킹·기회적 창업·국제화가 활발한 경우 ▲기회적 창업·경쟁 정도·국제화가 활발한 경우 ▲스타트업 투자·기회적 창업·국제화가 활발한 경우 등의 3가지를 갖춘 기업에서 높게 나타났다.

또 중기(3년) 생존율은 ▲기회적 창업·경쟁 정도·국제화가 활발한 경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스타트업 투자, 신기술 활용, 경쟁 정도의 수준이 타 국가보다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따라서 신생기업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국제화' 정도 강화와 함께 '기회적 창업' 촉진을 위한 정책적인 노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구위원은 "신생 스타트업의 생존을 위해 개별 요소 전체에 대해 집중하는 것보다는 국내 현황과 여건을 감안해 선별적으로 정책역량을 집중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