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전문투자자 등록 급증...2년새 ‘8배’
상태바
개인전문투자자 등록 급증...2년새 ‘8배’
  • 김명래
  • 승인 2021.12.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최근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이 빠르게 늘면서 2년새 무려 8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개인투자자보다 자율성과 편의성을 더 누리는 점은 장점이나 상장법인에 준하는 자기책임원칙이 적용되므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2019년 11월 개인전문투자자 제도 개편 이후 2년 동안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은 무려 7.8배 급증한 2만1611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증권사에서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에 대해 각종 이벤트 등을 진행, 등록을 경쟁적으로 권유하는 사례가 이어진 점도 급증세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개인전문투자자는 차액결제계약(CFD) 등 투자목적 장외파생상품 거래를 할 수 있으며 3억 원의 최저투자금액 적용 없이 사모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등 투자 편의성을 누릴 수 있다. 다만 투자에 대해 상장법인에 준하는 엄격한 자기책임원칙이 적용돼 주의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에 금감원은 투자자가 관련 제도를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개인전문투자자로 등록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투자자 유의사항을 안내한다고 밝혔다. 

개인전문투자자는 투자성 상품에 대한 ‘전문금융소비자’로써, ▲적합성원칙 준수 ▲적정성원칙 준수 ▲설명 의무 준수 ▲불공정 영업행위 금지 ▲부당권유행위 금지 등 5대 규제가 제한적으로 적용된다. 또한 CFD, 사모펀드 등 특정 투자성 상품에 투자할 때 전문투자자로 인정받는다. 

만일 투자성 상품 투자시 개인전문투자자가 일반투자자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해당 판매회사에 별도로 전환을 요구해야 한다. 일반투자자 수준의 투자자 보호를 원하는 경우 해당 판매회사에 일반투자자로 전환하겠다는 별도의 의사를 표시해야 한다. 

한편 개인전문투자자로 등록하지 않은 판매회사에서는 별도의 의사 표시가 없다면 일반투자자로 분류된다. 

또 개인전문투자자는 증권사로부터 제도에 관한 충분한 설명을 듣고 등록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증권사는 개인전문투자자 등록 관련 설명내용을 해당 투자자가 이해했는지 녹취로 확인을 받아야 한다.

마지막으로 개인전문투자자 등록의 효력은 등록된 날부터 2년이다. 효력이 만료한 경우 해당 판매회사는 그 개인전문투자자를 일반투자자로 분류하고, 그 사실을 당사자에게 즉시 통보해야 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개인전문투자자의 등록현황과 등록 절차, 투자자보호 절차 등을 살피는 동시에 개인전문투자자들의 보호를 위한 방안 마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