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기업 자금지원 1월부터 시작 "정책자금 60억 투입"
상태바
사회적기업 자금지원 1월부터 시작 "정책자금 60억 투입"
  • 김명래
  • 승인 2022.01.1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사회적기업에 대한 정부의 지원책이 본격 시행된다. 그 동안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었던 사회적기업 육성에 대한 금융계의 투자가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용노동부는 이달 제7호 사회적기업 투자조합을 결성, 운영할 것을 밝혔다.

7호 조합은 정부예산 45억 원에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법무법인 디라이트, 서일이앤엠, 엑스트라마일커뮤니케이션, 개인투자자 등이 출자한 자금 15억 원 등 도합 60억 규모로 결성됐다. 

조합 자금의 60%는 사회적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 육성에 투자한다. 또 청년 일자리 창출, 비수도권기업 투자에도 투입한다.

그동안 사회적기업은 관련 정책 미비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고용부는 2011년부터 정부예산과 민간자본을 합쳐 모태펀드를 조직, 정책자금을 사회적기업에 투자하고 있다. 

올해까지 총 7호의 투자조합이 결성됐으며, 정부예산 260억 원과 민간 출자금 148억 원 등 총 408억 원의 정책자금이 조성됐다. 이중 약 303억원이 47개소의 사회적경제기업에 투자됐다. 

고용부 관계자는 “사회적기업은 최근 주목 받는 ESG 영역에서 우수한 잠재력을 지닌 유망한 기업 형태”라며 “사회적경제기업의 질적 성장의 마중물이 될 수 있는 모태펀드 확대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