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전기차 보조금’ 정책 박차...시장 패권 노린다
상태바
세계 각국 ‘전기차 보조금’ 정책 박차...시장 패권 노린다
  • 김명래
  • 승인 2022.02.23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전 세계 자동차 생산국들이 속속 전기차 보조금 정책 카드를 꺼내들고 있다. 친환경차 확산을 촉진해 탄소중립 실현시기를 앞당기는 한편 커지는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국자동차연구원에 따르면 중국은 배터리 서비스를 탑재한 전기차에 보조금 가격 상한(30만 위안) 기준을 적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실상의 무제한 보조금 정책인데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배터리에 강력한 지원을 보탬으로써 중국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일본도 전기차에 추가 보조금을 주고 있다. 일본 완성차 업체가 생산한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차량에는 대부분 외부전력 공급기능이 장착돼 있다. 이런 기능이 없는 외국 전기차에 비해 대당 보조금 상한액이 20만엔(약 207만원) 정도 높은 실정이다.

독일은 지난해부터 내연기관이 탑재돼 있는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차량에 최대 6750유로(약 920만원)의 보조금을 지급해오고 있다. 다른 유럽 국가보다 높은 액수로, 메르세데스 벤츠, BMW, 폭스바겐 등 자국 완성차 업체의 내연기관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다는 걸 고려해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프랑스도 지난해부터 4만 5000유로 이하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으로 최대 7000유로를 지급하고, 이상의 차량의 경우 2000유로를 지급하고 있다. 프랑스가 주로 소형 전기차 생산에 집중하고 있다는 걸 감안한 정책으로 보인다.

한자연 관계자는 “전기차는 배터리·자율주행 등 혁신 기술과도 연결돼 있어 각국이 치열한 선점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전기차 관련 기술 혁신과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해 보조금 정책의 필요성이 크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