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말 기준 연금저축 적립금 160조...5.0% 증가
상태바
작년말 기준 연금저축 적립금 160조...5.0% 증가
  • 문성식
  • 승인 2022.04.11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21년 연금저축 현황 및 시사점'에 따르면 작년말 기준 연금저축 적립금은 160.1조원으로 전년 대비 7.6조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로는 보험이 112.0조원으로 전체 적립금의 69.9%를 점유하였으며, 펀드, 신탁 순이다. 계약당 평균적립금은 보험, 신탁, 공제, 펀드 순으로 순위는 전년과 동일하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21년중 연금저축 총납입액은 9.9조원이었다. 계약당 납입액은 262만원으로 최근 2년간 유사한 증가세를 보였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연금저축 연금수령액은 4.0조원으로 연 수령액 500만원 이하는 82.5%, 1,200만원 초과는 2.1%이며, 수령 형태별로는 확정기간형이 60.0%, 종신형이 36.4%를 차지했다. 종신형을 포함하여 10년 초과 장기 수령이 증가하는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작년 연금저축 수익률은 4.36%로,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은 펀드적립금 고성장 등 영향으로 전년 대비 0.18%p 상승했다. 펀드가 예년처럼 가장 높았으며, 생보, 손보, 신탁 순으로, 신탁 수익률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주목할만한 것은 '21년중 연금저축 가입자가 전 연령대에서 증가하였지만, 특히 20~30대의 연금저축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것이 특징적이다. 신규 가입자 증가가 실질적인 납입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세제 등 정부 차원의 정책적 지원 지속 강화가 필요해 보인다.

연금저축 세액공제 확대 필요성도 대두됐다. 현재 연금 수령중인 계약 중 전 수령액 500만원 이하가 82.5%이며, 평균 수령액도 300만원 선에서 정체되어 실질적 노후 대비에는 부족하다. 장래 수령액을 높이려면 결국 납입을 늘려야 하지만, 납입액도 최근 3년간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쳐, 세액공제 한도나 비율을 전향적으로 상향함으로써 납입 규모의 자발적 확대를 유도해야 한다.

연금 납입액은 결국 향후 연금소득세 재원이 되므로, 노후 대비와 더불어 미래의 정부 재정이 충실해지는 긍정적 효과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