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CCUS 기술혁신·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본격 나선다.
상태바
산업통상자원부, CCUS 기술혁신·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에 본격 나선다.
  • 지왕
  • 승인 2022.05.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 이하 산업부)는 5월 13일(금), 탄중위 사무처, 과기부, 환경부, 해수부 등 관계부처와 함께 CCUS 기술을 탄소중립 대응 에너지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CCUS 제도기반 구축 TF』를 발족하고, 1차 회의(주재 : 천영길 에너지전환정책관)를 개최하였다.

CCUS는 석탄, LNG발전, 블루수소, 특히 Co2 배출이 불가피한 시멘트, 석유화학 업종에서는 거의 유일한 Co2 대량 감축 수단이다.   그러나, 현재 CCUS는 개별법 없이 40여개 관련법을 준용해야 되는 상황이다.

이번 회의는 민간기업의 투자를 촉진하고, 관련 상용화 프로젝트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산재된 규제의 정비, 관련 제도의 명확한 기준 마련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천영길 에너지전환정책관은, "CCUS는 탄소중립의 핵심기술로 ‘30년 NDC 목표 달성을 위해 꼭 필요한 기술이다. TF 운영을 통한 부처간 협업으로 체계적인 정책 추진과 CCUS 산업의 기술혁신 및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