팹리스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회 개최-중소벤처기업부
상태바
팹리스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회 개최-중소벤처기업부
  • 앤트뉴스
  • 승인 2022.06.1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이영 장관은 6월 16일, 분당에 위치한 '퀄리타스반도체'에 방문해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이하 팹리스)과 토론회를 가졌다고 16일  발표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기업들은 ①개발에서 양산까지 소요되는 막대한 초기자금과 ②설계분야 인력 부족 문제 등에 더해, ③최근에는 조립생산(파운드리) 공급부족까지 겹쳐 정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토론회를 주재한 이영 장관은 “오늘 자리는 우리나라가 ‘반도체 초격차’를 실현하는 데 있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기업이 중요하며, 중기부가 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자 마련했다”며,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업계가 바라는 ‘현장의 3대 핵심애로’를 우선 해결하겠다”고 밝혔다.
 
첫째,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초기기업의 모험자본 확충을 위해 내년부터 ‘초격차펀드’를 신설하여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에 대한 벤처투자가 확대되도록 한다.
 
둘째,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의 설계인력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시스템반도체 계약학과’를 신설해 내년부터 운영한다.
셋째,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와 조립생산(파운드리) 간 상생의 시스템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삼성전자 조립생산(파운드리)와 협력하여 우수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창업기업을 선발‧지원하는 ‘팹리스 챌린지 대회’를 다음 달(‘22.7월) 개최한다.
 
메모리반도체는 우리나라가 세계 1위(점유율 56.9%)를 유지하고 있으나, 전 세계 시장 규모가 메모리반도체의 2배*인 시스템반도체 분야는 3% 점유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다.
 
※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 : 메모리반도체 1,300억 달러(약 162조원),
시스템반도체 2,960억 달러(약 370조원)
 
한편, 글로벌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 산업은 미국이 68%의 점유율로 압도적이고, 대만과 중국이 각각 21%, 9%를 차지하고 있으나, 우리나라는 1%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스템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해서는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시스템반도체 설계전문기업(팹리스)가 중요하며, 이를 위한 국내 생태계 조성에 민관이 힘을 합쳐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돼 왔다.
 
중기부 오지영 미래산업전략팀장은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된 의견 등을 참고해 실질적이고 신속한 지원책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