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케이-뮤지컬 국제 시장(마켓) 개최’
상태바
‘2022 케이-뮤지컬 국제 시장(마켓) 개최’
  • 이무남
  • 승인 2022.06.2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문영호, 이하 예경)와 함께 6월 21일(화)부터 23일(목)까지 세종문화회관과 대학로 일대에서 ‘2022 케이(K)-뮤지컬 국제 마켓’을 개최한다고 21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국내외 주요 뮤지컬 제작사, 투자자 등에게 한국 창작 뮤지컬 작품을 선보이고, 투자 유치와 상담 등을 지원한다.

문체부는 한국 뮤지컬의 투자 기반을 강화하고 해외 진출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으로 ‘케이(K)-뮤지컬 국제 마켓’을 개최했다. 그 결과 창작 뮤지컬 28편을 국내외 제작사와 투자사에 선보이고, 해외 판권계약 2건, 3억 원 이상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올해는 한국 뮤지컬 시장의 해외 진출과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이클 맥페든(Michael McFadden), 데비 힉스(Debbie Hicks), 스에메츠 켄이치(Suemitsu Kenichi)* 등 영미권, 일본 등 해외 주요 뮤지컬 제작사와 극장 관계자 초청을 확대했다. 국내 뮤지컬 제작사, 일신창업투자(주) 등 공연 분야 16개 주요 투자사 등도 참여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외 주요 관계자들에게 작품을 시연하고 투자를 제안할 뿐만 아니라 한국 뮤지컬 시장과 작품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국내 뮤지컬 제작사들과 실질적 협력 연계망을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 ▲ 마이클 맥페든 - 브로드웨이 시장에서 <그리스>, <록 오브 에이지> 등 100편 이상의 작품 제작, ▲ 데비 힉스 - 영국 웨스트엔드 중심으로 활동하며 <굿걸>, <트레저 아일랜드> 등 제작, ▲ 스에메츠 켄이치 - 뮤지컬 <귀멸의 칼날>을 제작한 일본 최대 제작사 와타나베 프로덕션 작가

‘뮤지컬 드리밈’에서는 공모를 통해 선정한 총 15개 작품(미완성 작품 포함)에 대한 투자를 제안하고, ‘뮤지컬 선보임’에서는 총 5개 작품을 낭독하거나 주요 장면을 시연한다. ▲ 국내 제작사와 투자사, 국내 제작사와 해외 관계자 간 1:1 집중 투자 상담, ▲ 학술대회와 원탁회의, ▲ 차세대 뮤지컬 제작자 육성을 위한 전문가 강연 등도 이어진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에 행사를 개최해 하반기에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돕는다. 이번에 좋은 평가를 받은 1~2개 작품은 하반기에 영국과 중국에서의 현지화 공연과 낭독공연을 지원해 해외 판권·순회공연(투어) 계약으로 연결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우리나라 뮤지컬 시장은 2000년대 초반부터 급격하게 성장했다. 지난 2년간의 코로나로 인한 예외적 상황을 제외하고, ’14년 이후 국내 시장의 경우에는 매출액 3천억 원 규모*를 유지하며 안정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창작 뮤지컬 비중이 30%대로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열정과 도전으로 뮤지컬을 만들어 온 창작진과 제작진들이 많다는 것이 우리가 가진 강점이고 자산이다.”라며, “한국 문화가 세계 속에서 주목받고 있는 시점에, 우리 창작 뮤지컬이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케이-뮤지컬 국제 마켓’이 한국 뮤지컬의 도약을 이끄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