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년 특허출원 증가세 유지
상태바
21년 특허출원 증가세 유지
  • 지영란
  • 승인 2022.06.2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청장 이인실)은 세계 특허분야 5대 선진국 협의체인 IP5 (특허출원 상위 5개국인 한국(KIPO), (USPTO), 유럽(EPO), 일본(JPO), 중국(CNIPA) 특허청간 협의체 )가 공동으로 발표한 “IP5 핵심 통계지표 2021”에 따르면, ’21년 IP5 특허출원은 총 289만 건으로 전년대비 약4% 증가하였다고 21일 밝혔다.  (‘20) IP5 특허출원: 2,789,915건, 전세계 특허출원: 3,276,00건 (IP5/전세계: 85.1%)

- 한국에 접수된 출원은 총 237,998건으로 전년대비 5% 증가하였고, 미국(-1%), 일본(0.3%), 유럽(4.6%)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한국에 접수된 외국인 특허출원은 중국인 47.5%, 미국인 16.2%로 전년대비 크게 증가했으며, 일본인은 IP5중에 한국에 접수된 출원만 유일하게 1.1% 증가하고 모두 감소하였다.
 

  < ‘21년 한국에 접수된 외국인 특허출원 건수 >  
   
 
국가 2019 2020 2021 전년대비증가율 전년대비증가량 증가기여도
중국인 3,878 4,268 6,294 47.5% 2,026 36.2%
미국인 13,073 13,097 15,512 18.4% 2,415 43.2%
유럽국가 12,259 11,450 12,448 8.7% 998 17.9%
일본인 15,000 14,014 14,165 1.1% 151 2.7%
합 계 44,210 42,829 48,419 13.1% 5,590 100.0%

- 한국에 접수된 미국인·중국인의 주요 출원분야는 공통적으로 비디오게임, 오디오/영상, 측정(반도체공정, 자율주행 등) 분야이다.
 

  < ‘21년 미국인, 중국인 특허출원 기술분야별 증가율 TOP5 >  
   
 
미국 중국
기술 분야 증가율 출원건수 기술 분야 증가율 출원건수
표면기술/코팅 57.8% (‘20)230 → (’21)363 비디오게임 166.2% (‘20)65 → (’21)173
기계조작 48.2% (‘20)139 → (’21)206 오디오/영상기술 142.7% (‘20)241 → (’21)585
비디오게임 36.7% (‘20)199 → (’21)272 측정 108.5% (‘20)82 → (’21)171
측정 31.3% (‘20)422 → (’21)554 인공지능 107.6% (‘20)486 → (’21)1,009
오디오/영상기술 23.4% (‘20)542 → (’21)703 운송 58.8% (‘20)85 → (’21)135

 - 이는 전세계 첨단기술 시장에서의 우리나라 점유율이 확대됨에 따라 한국이 특허권 획득에 따른 시장진출 성공 여부를 가름하는 주요 무대가 됐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국적별 특허출원 지표를 살펴보면, IP5에 대한 한국인의 출원은 총 256,472건으로 전년대비 2.5% 증가했고, 중국에 대한 출원율은 5.8%, 유럽은 3.2% 증가했으나 미국에 대한 출원율은 2% 감소하였다.

* ‘21년 한국인의 IP5국가 출원/증가율: (중국) 17,691건/5.8%, (유럽) 9,394건/3.2%, (일본) 5,936건/0.9%, (미국) 37,197건/-2%, (한국) 186,254건/3.2%

 -  이는 미국 등 세계 주요국 대상으로 출원을 집중하던 관습에서 벗어나, 우리기업이 급변하는 경제 및 기술 환경에 맞춰 탄력적으로 지식재산 경영을 한 결과로 풀이된다.

 
특허청 김용훈 정보고객정책과장은 “우리기업이 전세계 주요국의 경제 상황·흐름과 연계된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특허의 권리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하면서,

다만, 외국기업이 측정(반도체 공정 등), 오디오/영상 등 유망기술 분야에서 국내 특허 출원이 증가하면, 향후 특허 분쟁을 야기 할 수 있으므로 이에 대한 철저한 대응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