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금융애로 완화를 위한 현장 소통 및 정책대응 논의 -금융위
상태바
취약계층 금융애로 완화를 위한 현장 소통 및 정책대응 논의 -금융위
  • 지영란
  • 승인 2022.06.2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금융회사, 금융협회, 전문가 등과 함께 우리 사회 취약계층별 금융애로사항에 대한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정책대안을 모색하는「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오늘 현장의견 청취의 첫 일환으로 10개 금융지주 총괄 부사장과 함께 간담회를 개최하여 최근 주요 금융현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오늘 회의에서는, 소상공인 고금리 대환대출(8.5조원), 소상공인 채권매입 후 채무조정을 위한 새출발기금(30조원), 안심전환대출(40조원) 등 소상공인‧가계 등 지원을 위한 추경사업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금융권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동 사업들을 최대한 조기에 실행함으로써 취약계층의 애로를 조속히 완화해야 한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

또한, 글로벌 긴축기조 전환에 따라 금리상승 및 자산가격 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만큼, 유동성리스크와 시장리스크 등 금융권 리스크 관리 및 사전대응이 중요하다고 인식을 같이하고 취약차주의 건전성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금융권 스스로 취약차주 보호 및 부담완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한다는 사회적 요구에 대해서도 현황파악과 함께 의견을 나누었다.

아울러, 어려운 경제‧금융여건 하에서도 금융산업의 미래도약과 시장기능의 정상화를 위한 노력은 지속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금융업계, 전문가, 금융당국이 금융규제혁신을 위해 힘과 지혜를 모으기로 하였다.

 

현재 경제‧금융상황이 엄중하고 향후 전개추이를 예상할 수 없으므로 앞으로도 금융위원회는 취약계층의 애로 완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취약부문 금융애로 대응 TF」에서는 ➊가계, ➋중소기업, ➌청년, ➍주식·부동산·가상자산 등 자산시장 조정 관련, ➎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근절 등 부문별로 순차적으로 회의를 개최하여 기존 정책대응체계가 의도한 효과를 거두고 있는지 여부를 점검하고, 추가적인 애로를 파악하여 대응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