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관련 기술 개발 도전
상태바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관련 기술 개발 도전
  • 지왕
  • 승인 2022.07.2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화스페이스 허브, 서울대 관계자들이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특화센터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화스페이스 허브, 서울대 관계자들이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고도화 기술특화센터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우주기업 중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기술 개발에 뛰어든 기업은 한화가 처음이다.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란 우주발사체에 실려 우주로 나간 뒤, 자체 추진력으로 장시간 우주에서 비행하며 관측·연구·국방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우주선을 말한다. 임무를 마치고 지구로 귀환한 뒤 우주발사체를 통해 여러 차례 우주에 재진입할 수 있다.

재사용을 통해 발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더 빠르게, 자주 임무에 투입할 수 있어 미국, 중국 등 주요 우주 강대국에서도 경쟁적으로 개발하는 추세다.

스페이스허브는 최근 진행한 서울대학교와의 업무협약식에서 ▲연구실 및 세부과제에 대한 과제 참여 협력 ▲상호 보유한 기술적, 영업적 역량의 최대 협력 등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기초기술 개발을 위한 세부사항들에 대해 논의했다.

협약식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대표를 비롯한 한화 스페이스 허브 3사 임원진을 포함해 서울대학교 홍유석 공과대학 학장, 서울대학교 항공우주공학과 김종암 교수 등이 참석해 첫 업무 협력의 의미를 더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신현우 사장은 "이번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특화센터 사업을 통해 발사체를 넘어 우주비행체 개발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고 생각한다"며 "한화의 우주사업 관련 기술력과 더불어 학계가 보유한 유능한 인적 인프라 및 학문적 역량이 뒷받침 된다면 보다 빠르게 선진국과의 격차를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학교 홍유석 공과대학 학장은 "한화 스페이스 허브 각 계열사와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하여 사업 제안을 준비하고, 사업 유치 후에는 서울대학교의 특화센터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밝혔다.

항공우주공학과 김종암 교수는 "국내 최초로 재사용 무인 우주비행체 관련 첫 삽을 뜬 것 자체가 대단한 성과"라며 "학교 컨소시엄과 한화 스페이스 허브와의 상호 협업 정신에 기초하여 충실한 제안서 준비 과정을 거쳐 사업유치에 매진하겠으며, 향후 본 사업을 유치하게 된다면 산학 협업을 통한 응용연구로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내실있는 기초기술 연구를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