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적한 해수욕장에서 안전하게 여름휴가 즐기세요
상태바
한적한 해수욕장에서 안전하게 여름휴가 즐기세요
  • 지왕
  • 승인 2022.08.03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수욕장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국민들이 해수욕장을 방문하기 전에 혼잡도 정보를 미리 확인하고 가급적이면 한적한 해수욕장 이용을 적극 권장한다고 밝혔다.

 

전국의 284개의 지정 해수욕장 중 올해 개장 대상인 263개의 해수욕장이 지난 7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장을 시작하여 현재까지 전부 개장을 완료했다. 현재(7.31)까지 총 1,813만명이 방문하여 전년대비 이용객이 약 54% 증가했고, 지역별로는 부산, 충남, 강원 등 대형해수욕장이 밀집한 지역에 이용객이 집중됐다.

 

* 지역별 이용객(천명) : 강원 3,222(31.5%↑), 경남 293(7.8%↓), 경북지역 202(4.6%↑), 부산 9,415(80.3%↑), 인천 208(754%↑), 울산 304(275.5%↑), 전남 279(3.7%↓), 전북 154(16.4%↓), 제주 485(7.3↓%), 충남 3,789(54.4%↑)

 

해양수산부는 2020년부터 이용객 밀집도 완화를 위해 대형해수욕장 혼잡도 정보 를 제공하고 있다. 해수욕장을 방문할 계획이 있는 국민들께서는 인터넷 포털 ‘네이버(www.naver.com)’나 ‘바다여행 누리집(www.seantour.kr)’에서 미리 해수욕장의 혼잡도를 확인하고, 가급적 붐비지 않는 시간대와 장소를 선택하여 쾌적하고 안전하게 해수욕장을 즐기실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7월 1일부터 이용객이 많은 50개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혼잡도를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는 밀집도가 모두 양호(초록색)한 것으로 파악되었으나,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감염 우려 등으로 해수욕장 혼잡도 확인과 더불어 한적한 해수욕장을 이용할 것을 권장했다. 한적한 해수욕장에서는 자발적인 거리두기가 가능하여 안심하고 해수욕장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올해 선정된 한적한 해수욕장 50개에 대한 이용객 수는 367,969명(7.31 기준)으로 전년대비 약 0.6%정도 증가했고, 제주 삼양해수욕장(19,650명), 거제 와현모래숲 해수욕장(22,722명), 태안 삼봉해수욕장(16,510명) 등 트래킹 코스나 인근 관광지와 연계되는 곳들이 인기가 많았다.

 

한적한 해수욕장 위치, 개장기간 등의 여행 정보는 ‘바다여행 일정만들기’ 누리집(www.tournmaster.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해수욕장 개장시기와 맞물러 지자체와 협력하여 총 100여 개의 해수욕장을 대상으로 방역상황과 시설 및 안전관리 체계 등을 점검하고 안내판 정비, 방역수칙 홍보 등 일부 미흡한 사항을 개선하였다. 특히, 개장기간 동안 총 7건의 물놀이 사망 사고가 발생함에 따라 지자체에 구명조끼 착용, 음주 후 입수 금지 등 물놀이 안전 수칙을 이용객들에게 적극 홍보하고 계도 활동을 강화하도록 독려하였다.

 

또한,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이용객이 집중되는 기간(7.26~8.7) 동안 해수욕장 내 감염 차단을 위해 장관·차관 및 소속기관장이 대형해수욕장에 대한 방역이행 실태를 특별 점검하고, 이용객을 대상으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개인위생 철저 등 방역 준수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수욕장을 방문할 계획이 있으신 국민들께서 한적한 해수욕장을 이용해 보다 안전하게 여름휴가를 보내시기 바란다.”라면서, “또한 국민들께서 자발적인 방역 참여와 함께 음주 수영 금지 등 물놀이 안전 수칙도 꼭 지켜달라”고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