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힌남노' 피해 복구에 총력
상태바
한전, '힌남노' 피해 복구에 총력
  • 지영란
  • 승인 2022.09.0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제 11호 태풍 '힌남노' 대비 지난 4일부터 태풍 재난종합상황실을 운영하여 한전과 협력회사가 상황근무 및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       고 있다. 

태풍 상륙 전 긴급 동원인력 편성, 복구장비 및 자재를 점검하고, 강풍과 침수에 취약한 지역에 대한 설비점검 및 보강을 시행하였음.

 

이번 태풍으로 전국에서 200건의 고장이 발생하여 89,743호가 정전으로 불편을 겪었으나, 한전에서는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7일(수) 15시 기준 정전 고객의 99%을 복구 완료 하였다. 

잔여 정전고객에 대한 복구작업도 유실된 도로, 건물 등이 복구되는 대로 전기공급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국전력은 특고압 배전선로 고장시 자동으로 전기 공급을 차단하는 배전자동화시스템을 활용하여 전선 끊어짐, 전주 넘어짐 등의 사고 발생시 순간적으로 전력을 차단하여 감전, 전기 화재 등으로부터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있다. 

 

태풍, 폭우 등의 기상악화 상황에서도 시민들의 안전과 작업자의 안전 확보에도  최선을 다하여 이번 태풍피해 복구 과정에서는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 이번 '힌남노' 태풍 상륙으로 포항, 경주 등의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컸으며, 지하주차장이 침수되어 안타까운 인명사고가 발생한 포항지역의 한 아파트를 비롯하여 전국 6개 아파트 단지(2,901세대) 및 전통시장 등의 고객 수전 설비가 침수되어  고객 측 구내 정전이 장기화하고 있다.

 

이에 한전에서는 많은 시민들이 거주하는 아파트에 대하여 신속한 정전복구를 통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비상발전기 지원, 임시 전력공급설비 설치, 전기설비 점검 지원 등을 시행하고 있다. 

한전은 연평균 270(’19~21)의 아파트 전기설비 고장에 따른 구내 정전 대하여 신속한 정전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고객 수전설비가 완전히 침수된 경우 전주, 전선, 변압기 등의 임시 전력공급설비를 설치하여 신속한 전기공급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