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쇄점포,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다” 하나은행
상태바
“폐쇄점포,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다” 하나은행
  • 지왕
  • 승인 2022.11.15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은 손님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차별화된 아트뱅킹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개방형 수장고’ 『H.art1(하트원)』을 개관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문을 연 『H.art1』은 중복점포로 폐쇄했던 ‘을지로기업센터’ 지점의 유휴건물을 지역 손님들에게 되돌려 주고자 리모델링을 거쳐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했다.

하나은행은 이곳에 ‘미술을 담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다양한 미술품 전시는 물론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아트뱅킹 서비스를 선보이기로 했다. 이를 통해 금융 기반의 아트뱅킹을 넘어 손님과 공감하는 사람 중심의 아트뱅크로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H.art1』은 총 4층으로 구성됐다. 간단한 은행 업무를 볼 수 있는 ATM기와 카페가 있는 1층을 지나 건물 2층에는 하나은행이 보유한 3천여 점의 미술품 중 세대, 지역, 계절 등 특색에 맞춰 엄선된 110여 점의 작품을 전시했다. 방문객들 누구나 서양화, 동양화, 판화, 사진, 조각 등 풍성하고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관람할 수 있도록 매 분기마다 주기적으로 작품을 교체할 예정이다.

특히, 최근 ‘아트테크(Art-Tech)’에 관심이 많고 문화ㆍ예술에 조예가 깊은 MZ세대 취향에 맞는 작품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최근 ‘힙지로’(멋지다는 의미의 ‘힙’+을지로)라 불릴 정도로 MZ세대의 유동이 많은 지역의 특성을 감안, 이곳을 찾는 MZ세대 손님들에게 이색적인 경험을 제공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건물 3층에서는 VIP손님을 대상으로 미술품 매입ㆍ매각 관련 투자 자문 및 소장 작품 평가ㆍ보관 등의 아트 어드바이저리(Art Advisory)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다목적 커뮤니티 공간으로 활용될 4층에서는 ㈜서울옥션, ㈜아트플레이스, ㈜이젤 등 아트테크 기업들이 발굴ㆍ육성 중인 신진작가들의 작품 전시를 통해 신진작가들이 안정적인 예술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H.art1 조성을 통해 그동안 점포 폐쇄로 불편을 겪던 지역 손님들께 색다른 경험과 힐링공간을 선물해드릴 수 있게 돼 뜻깊다”며, “앞으로 금융의 경계를 넘어 자산가부터 MZ세대까지 손님 중심의 차별화된 맞춤형 아트서비스를 제공하는 아트뱅크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